세계 교회사 인물
2015.12.27 20:37

사도와 성서 저술가 2. 사도 요한.

조회 수 605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세계 교회사 인물 100

사도와 성서 저술가 : 2. 사도 요한.

2004년 04월 25일 기사.

묵시록 통해 구원의 희망 제시 예수님이 가장 아꼈던 제자 초대교회 건설·선교에 매진

『에페소 교회 천사에게 이 글을 써서 보내어라. 오른손에 일곱 별을 쥐시고 일곱 황금 등경 사이를 거니시는 분이 말씀하신다』(요한묵시록 2,1)

다도해로 불리며 400여개의 섬들이 몰려 있는 터키 서부 지역의 에게해는 일찍이 트로이, 베르가모, 에페소 등 고대 도시들의 유적이 살아 숨쉬는 곳이다. 이 지역에는 성서의 요한묵시록에 나오는 일곱 등경, 곧 일곱 개의 교회가 몰려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 중 인구 300만명의 에게해 최대 도시 이즈마르에서 80㎞ 가량 떨어진 곳에 로마의 소아시아 행정수도이자 교통의 중심지였던 고대도시 에페소가 숨쉬고 있다.


이 에페소에서 예수로부터 각별한 사랑을 받았던 사도 요한이 공동체를 세우고 주교들을 임명했으며 복음서와 서간들을 저술했다. 요한 사도는 이곳을 거점으로 해서 묵시록에 기록된 일곱 개의 지도적인 교회들을 이끌었다. 그리고 그가 이곳에서 사망한 뒤 4세기경부터 주요 순례지 중의 하나가 됐으며 6세기에는 유스티니아누스 황제의 명에 의해 요한의 무덤 터에 6개의 돔과 130m 길이의 십자가 모형으로 된 거대한 교회가 세워졌다고 한다.


지금은 비록 폼페이의 유적과 마찬가지로 몇 개의 건물벽과 기둥, 받침대 등만이 남아있을 뿐이어서 그 흔적을 알아보기는 힘들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곳에는 요한 사도와 성모 마리아, 그리고 사도 바오로 등 초대 교회 중요 인물들의 삶이 배어 있기에 아직도 많은 이들이 이곳을 찾아오고 있다.


사도 요한은 예수의 열두 제자 중 한 사람으로 제베대오의 두 아들 가운데 동생이다. 전승에 의하면 신약성서의 제4복음서와 묵시록, 3편의 편지를 쓴 저자이다.


부친의 업을 따라 겐네사렛 호수에서 고기를 잡던 어부 요한에게 어느 날 예수가 찾아왔다.


『예수께서는 거기서 조금 더 가시다가 이번에는 제베대오의 아들 야고보와 요한 형제를 보셨는데 그들은 자기 아버지 제베대오와 함께 배에서 그물을 손질하고 있었다. 예수께서 그들을 부르시자 그들은 곧 배를 버리고 아버지를 떠나 예수를 따라갔다』(마태 4, 21~22)


예수의 제자가 된 후 요한은 친형 야고보, 베드로와 함께 예수가 가장 가까이 두는 제자가 됐다. 그리하여 요한은 예수의 공 생애 내내 예수를 가장 가까이에서 섬겼으며 요한복음서에서 자신을 소개할 때에도 감히 예수의 사랑하시는 제자(요한 21, 7)라고 표현할 정도로 그에 대한 예수의 사랑은 극진했다.


예수는 요한과 야고보 두 형제를 「천둥의 아들」이라는 뜻으로 「보아네르게스」라고 불렀다. 그것은 아마도 자신들이 사랑하는 예수가 사마리아의 한 동네에서 냉대를 받자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내리게 하여 그들을 불살라 버릴까요?』(루가 9, 54)라고 분개할 만큼 격렬한 성품을 지녔기 때문인 듯하다.


그 뜨거운 사랑으로 요한은 예수의 십자가 형장까지 따라간 유일한 제자였다. 그리하여 요한은 십자가에서 숨을 거두시는 예수로부터 『이분이 네 어머니시다』(요한 19, 27)라는 당부를 받아 성모 마리아를 위탁 받고 자기 집에 모셨다.

 

▲ 요한은 예수님을 가장 가까이에서 섬겼으며 예수님의 십자가 형장까지 따라간 유일한 제자였다.

 

예수가 부활해 승천하신 뒤, 요한은 베드로 사도와 함께 예루살렘 교회의 지도자로 활동하면서 초대 교회의 건설과 복음 선포에 힘썼다. 바오로 사도는 요한이 베드로, 야고보와 함께 예루살렘 교회의 중추적 인물로 49년에 예루살렘 사도회의에 참석한 사실도 전해주고 있다. 하지만 그 후 요한이 어떻게 살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기록이 없으며 파트모스(Patmos)섬에서 유배생활을 하면서 묵시록을 저술했다는 사실만 알 수 있다. 다만 전승에 의하면 요한이 예루살렘을 떠나 에페소로 간 것은 분명해 보인다. 도미티아누스 황제의 박해 때 체포돼 유배되기 전까지 에페소에 머물러 있었고 유배 후에는 다시 돌아와서 서간과 복음서를 저술했다고 한다.

요한이 저술한 것으로 전해지는 묵시록은 신약성서의 마지막 책이며 유일한 묵시 문학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그는 이 묵시록에서 그리스도교 공동체의 영광과 악의 세력에 대한 승리에 큰 관심을 둔다.


그러나 그리스도의 승리는 이미 역사 안에 와있지만 그 공동체의 승리는 아직 오지 않았다. 따라서 묵시록은 역사에 대한 그리스도교적 신학 서적이라고 할 수 있으며 이미 완전한 승리를 거두신 그리스도를 통해 그리스도의 공동체 역시 결국은 승리를 얻게 될 것임을 확신한다. 결국 묵시록을 통해 요한 사도는 교회를 위한 희망을 보여주며 그것은 곧 역사를 그리스도의 우리에 대한 사랑의 현시로 제시하는 것이다.


요한 사도를 일러 혹자는 사랑의 사도로 부른다. 신약성서에서 「사랑」이라는 말이 등장하는 구절이 가장 많이 나오는 것은 사도 요한이 집필한 것으로 전해지는 요한복음, 요한의 편지 세 권, 그리고 요한묵시록이다. 이 5편에 나오는 사랑이 모두 92번으로 신약성서에 나오는 사랑의 거의 절반을 차지한다. 복음서에서도 요한복음은 총 39번이나 나와 마태오 12번, 마르코 6번, 루가 13번과 비교해봐도 뚜렷하게 차이가 난다.


자기 중심적이고 급하고 격렬한 성격에, 예수가 예루살렘으로 입성할 때 모친을 통해 높은 직책을 부탁할 정도로 개인적 야심에 빠져있기도 했던 요한 사도가 이처럼 사랑의 사도로 변모한 것은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힘입은 결과일 것이다.

 

※ 위 내용은 2004년 1월부터 가톨릭 신문사에서 기획기사 '세계 교회사 인물 100'의 내용을 발췌하여 마리아 센터에서 재 편집하여 홈페이지에 기재하였습니다. 서울 마리아 센터에서는 01) 교황편의 베드로부터 53) 수도회 창설자편 샤를르 드 푸코까지 편집하여 게재하겠습니다. 게재에 대해 저작권 및 기타 문제로 인하여 연락 주시면 삭제 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성인의 향기 게시판 안내 관리자 2014.09.15 1859
» 세계 교회사 인물 사도와 성서 저술가 2. 사도 요한. file 관리자 2015.12.27 605
16 세계 교회사 인물 사도와 성서 저술가 1. 사도 바오로 file 관리자 2015.12.27 636
15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13. 요한 바오로 2세 file 관리자 2015.12.27 613
14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12. 바오로 6세. file 관리자 2015.12.27 587
13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11. 요한 23세. file 관리자 2015.12.21 602
12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10. 비오 11세 file 관리자 2015.12.21 593
11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9. 레오 13세 file 관리자 2015.12.21 612
10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8. 비오 9세 file 관리자 2015.12.21 616
9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7. 비오 5세 file 관리자 2015.12.21 584
8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6. 바오로 3세 file 관리자 2015.12.10 596
7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5. 그레고리오 7세 file 관리자 2015.12.10 552
6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4. 인노첸시오 3세 file 관리자 2015.12.10 575
5 신앙의 모범이신 성인들 성 후안 디에고 file 관리자 2015.11.27 552
4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3. 대 그레고리오 file 관리자 2015.11.09 605
3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2. 성 대 레오 1세 file 관리자 2015.11.09 626
2 세계 교회사 인물 교황편 01. 베드로 file 관리자 2015.11.09 583
1 세계 교회사 인물 세계 교회사 인물 100選 관리자 2015.11.08 599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